2022.11.29 (화)

  • 흐림동두천 3.4℃
  • 구름많음강릉 12.4℃
  • 흐림서울 4.3℃
  • 흐림대전 6.1℃
  • 흐림대구 11.3℃
  • 흐림울산 12.9℃
  • 흐림광주 8.5℃
  • 흐림부산 13.5℃
  • 흐림고창 7.1℃
  • 흐림제주 10.6℃
  • 구름많음강화 1.6℃
  • 흐림보은 6.2℃
  • 흐림금산 6.8℃
  • 흐림강진군 8.8℃
  • 흐림경주시 12.2℃
  • 흐림거제 14.1℃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골프

공수처, 이영진 헌법재판관 '골프접대 의혹' 통화녹음 파일 확보

공수처 확보 압수물 분석 완료...사건 관계인 소환조사 일정 조율 빠르게 이뤄질듯

 

[골프앤포스트=구재회 기자] 이영진 헌법재판관의 골프 접대 의혹을 수사 중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최근 확보한 압수물들에 대한 분석 작업을 마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사건 관계인들에 대한 소환조사 일정 조율도 빠르게 이뤄질 전망이다.

25일 뉴시스의 취재를 종합하면, 공수처 수사3부(부장검사 직무대리 차정현)는 이 재판관이 골프 접대를 받은 의혹과 관련해 확보한 압수물들에 대한 분석을 이날까지 마무리했다.

앞서 공수처는 지난 7일 이 재판관에게 골프를 접대한 A씨의 자택, A의 사건을 수임한 B변호사의 사무실, 일본 사업가 C씨의 자택 등 세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공수처는 압수수색을 통해 휴대전화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관련 문건 등 상당한 분량의 압수물을 확보했다. 사건 관계자들끼리 나눈 통화 녹음파일 등도 포함됐다.

통상 압수수색 절차가 마무리 되면 소환절차가 진행되는 만큼, 사건 관계인들에 대한 소환 조사도 임박한 것으로 전해진다.

또 공수처가 지난 21일 일본을 오가며 사업하는 C씨에 대해 한달간 출국금지 조치를 한 것도 소환조사를 위한 절차인 것으로 해석된다. 이 재판관의 고향 후배인 C씨는 골프접대 의혹의 핵심 인물로 꼽힌다.

현재 이 재판관과 관련된 의혹에 대한 공수처의 수사는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다.

공수처는 지난달 10일 시민단체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이 이 재판관에 대해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 내용을 하 루만에 정식 배당한 바 있다.

수사3부에 배당한 것도 공수처의 수사 의지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해당 사건은 차정현 부장검사 직무대리가 직접 받아 수사를 지휘하고 있다. 차 부장검사 직무대리는  금융위원회 금융정보분석관으로 근무한 이력이 있어 '자금세탁'에 정통한 것으로 알려졌다.